UFC 강경호, 21개월 만기 제대…”내년 하반기 복귀전”|

[스포티비뉴스=이교덕 기자] UFC 밴텀급 파이터 ‘미스터 퍼펙트’ 강경호(29, 부산 팀 매드/㈜성안세이브)가 ‘진짜 사나이’가 돼 돌아왔다. 지난해 3월 10일, 만 27세로 육군 현역 입대한 강경호는 21개월의 군 복무를 마치고 9일 소속 팀 부산 팀 매드로 복귀한다. 강경호는 스포티비뉴스와 전화 인터뷰에서 “안에 있을 땐 몰랐는데 이제 돌아보니 시간이 금세 지난 것 같다. 걱정해 주신 분들 덕분에 군…

함서희 “남자 선수들과 훈련하며 강해져”

같이 훈련할 여성 선수가 없다는 사실은 여성 파이터들의 가장 큰 고충이다. 격투 선진국인 미국만 봐도 여성 파이터의 수가 매우 적으며, 한국의 경우 여성 파이터 존재 자체가 귀하다. 최근엔 조금씩 생겨나는 추세지만, 한동안 1~2명의 선수가 전부였다. 여성 파이터의 대표주자는 함서희다. 입식타격가 출신의 함서희는 10년 전 종합격투기 무대에 뛰어들어 꽤나 긴 시간 동안 국내 유일의 여성 프로…

[UFC] 함서희, 양쪽 안와 골절…”더 열심히 하는 선수 되겠다”

[스포티비뉴스=이교덕 기자] 함서희(29, 부산 팀 매드/㈜성안세이브)는 27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01에서 양쪽 눈을 다 다쳤다. 3라운드 다니엘 테일러(27, 미국)의 손가락에 왼쪽 눈을 찔려 안구에 피가 맺힌 데다가, 양쪽 안와가 골절돼 수술이 필요할지도 모르는 상태다. 1-2(29-28,27-30,27-30) 판정패가 부상보다 더 쓰라리다. 두 명의 심판이 세 라운드 모두 테일러가 우세하다고 채점해 UFC에서 3패째(1승)를 기록했다. 함서희가…

[UFC 영상] 김동현B, 오라일리에게 판정승…UFC 첫 승

[스포티비뉴스=김건일 기자] ‘마에스트로’ 김동현(28, 부산 팀 매드/㈜성안세이브)이 옥타곤 세 번째 경기 만에 데뷔 승을 달성했다. 2연패 뒤 첫 승이다. 김동현은 4일(한국 시간) 미국 라스베이거스 팜스 카지노 리조트에서 열린 디 얼티밋 파이터(TUF) 24 피날레 브랜든 오라일리(29, 호주)와 경기에서 3라운드 종료 3-0(29-28, 29-28, 29-28) 판정으로 이겼다. UFC 첫 승이자 통산 14번째 승리(8패)다. 김동현은 UFC에서 공격에 치중했다. 우직하게…

[인터뷰] 김동현 “필승 작전 택해…다음 UFC 경기 화끈하게”

[스포티비뉴스=이교덕 기자] ‘마에스트로’ 김동현(28, 부산 팀 매드/㈜성안세이브)은 승리가 간절했다. 4일(이하 한국 시간) 미국 라스베이거스 팜 카지노 리조트에서 열린 디 얼티밋 파이터(TUF) 24 피날레에서 브랜든 오라일리(29, 호주)에게 3-0(29-28,29-28,29-28)으로 판정승했다. 타격전을 자제했다. 클린치 싸움에서 오라일리를 테이크다운 하고 톱 포지션과 백 포지션에서 점수를 땄다. 1, 2라운드를 땄고 3라운드를 내줘 UFC 첫 승을 거뒀다. 지난 6월 UFC 199에서 폴로…

[UFC] “최두호-스완슨전, 역사에 남을 경기” 외신도 극찬

[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] 15분간 난타전 끝에 판정으로 승패가 갈린 최두호와 컵 스완슨의 경기에 대해 외신도 극찬을 보냈다. 미국 LA타임즈는 11일(이하 한국시각)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최두호와 스완슨의 UFC 206 페더급 매치 직후 “UFC 역사에 남을 경기”라고 평가했다. 이 매체는 “둘은 경기 내내 굉장한 기술을 선보였다”면서 “토론토의 관중들 역시 경기 후 우레와 같은 박수를 최두호와 스완슨에게 보냈다”고…